8개 카드사 중 7개사 공동 개발…3만3천 가맹점서 이용가능

8개 카드사 중 7개사가 참여한 모바일 근거리무선통신(NFC) 결제규격인 저스터치(JUSTOUCH)가 다음달 1일부터 서비스에 들어간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저스터치를 이용할 수 있는 가맹점은 CU, GS25, 이마트24, 홈플러스, GS슈퍼마켓, 랄라블라 등 전국 3만3천여곳이다.

미니스톱은 다음달 중에, 세븐일레븐은 9월 중에 저스터치를 이용할 수 있다.

저스터치는 삼성카드를 제외한 신한, 롯데, 하나, 현대, BC, KB국민, NH농협 등 7개사가 공동으로 개발한 모바일 NFC 결제규격이다.

스마트폰을 교통카드처럼 단말기에 갖다 대면 결제가 진행된다.
단, 사용 전에 앱카드 애플리케이션에서 'NFC 활성화'로 설정하고 스마트폰을 잠금해제 해야 한다.

이 서비스는 NFC 기능이 탑재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해외 브랜드 카드사의 규격을 따르지 않아 로열티 비용을 줄일 수 있고 다른 결제방식과 비교해 편리하고 보안이 우수하다고 카드업계는 전했다.

저스터치 출시를 맞아 8월 한달간 NFC로 5천원 이상 결제할 때마다 최대 3회까지 각 카드사가 포인트 1천점을 적립해준다.

또 카드사별로 NFC 결제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경품 행사도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