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동제어 모드조차 무의미해진 로봇 서강준…시청자들 기대감 UP

사진제공=‘너도 인간이니’ 방송화면 캡쳐

'너도 인간이니' 로봇 서강준이 공승연의 눈물에 수동제어 모드를 극복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서는 남건호(박영규)가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서강준)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는 사실에 분노한 인간 남신(서강준)이 통제 불가한 질주를 시작했다. 남신Ⅲ를 수동으로 조정하기 시작한 것. 하지만 강소봉(공승연)의 애틋한 마음에 남신Ⅲ는 본래대로 돌아오며 여운 깊은 엔딩을 장식했다.

할아버지 건호가 진작 남신Ⅲ의 정체를 알고 있었다는 기막힌 진실에 “내가 죽든 아프든 이 따위(남신Ⅲ)가 더 중요했던 거잖아”라며 분개한 남신. “내가 왜 그런 취급을 당해? 그 노인네한테 제대로 보여줄 거야. 누가 진짜고 뭐가 가짠지”라며 휴지를 가지러 잠시 영화관 밖으로 나온 남신Ⅲ를 주차장으로 불러냈고, 그가 한눈을 판 사이 로보 워치를 떼어버렸다.

전원이 꺼진 남신Ⅲ를 뒤로하고 소봉 앞에 나타난 남신. 남신Ⅲ인 척 연기를 하다가 눈물과 함께 정체를 밝혔고 “죽도록 흉내 내봐. 당신 같은 인간은 절대 걔를 따라갈 수 없으니까”라는 소봉의 말에 “날 함부로 대하면 가짜를 확 없애버리고 싶어지거든”이라며 위협했다. “그러기만 해. 진짜든 뭐든 가만 안 둘 테니까”라는 소봉의 경고에도 남신Ⅲ의 전화를 대신 받아 연기했다.
게다가 건호에게 풀지 못하는 화를 남신Ⅲ에게 풀며 그를 수동으로 조정하기 시작한 남신. 이에 남신Ⅲ는 남신의 지시에 소봉의 목을 조르게 됐고, 정신이 돌아오자 자신이 한 행동에 좌절했다. 소봉의 목을 움켜쥔 제 손을 믿을 수 없다는 듯 내려다봤고 “강소봉을 죽이라면 죽여야 되는 로봇이 너야”라는 남신의 말에 “인간을 해치느니 사라지는 게 나아요”라며 옥상 난간에서 떨어지려 했다.

그러나 남신Ⅲ의 마지막 의지마저 방해한 남신. 설상가상 남신Ⅲ의 기억데이터에서 소봉을 차단했고, 아버지 정우(김승수)보다 회사를 중요하게 여겼던 건호에게 복수하기 위해 그를 이용했다. 할아버지 건호의 목을 조르며 위협하게 만든 것. 다행히도 “난 안 무서워. 제발 돌아와”라며 필사적으로 이를 말리는 소봉의 눈물에 남신Ⅲ가 수동제어 모드를 벗어나 원래대로 돌아왔지만 말이다.

"미안해. 이제 안아줘서"라며 평소대로 소봉을 꼭 안아준 남신Ⅲ. 수동제어 모드조차 무의미해진 남신Ⅲ가 앞으로 소봉과 어떤 이야기를 이어 나갈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너도 인간이니'는 오늘(31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