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보다 테러 늘었지만 덜 정교해져 희생자 줄어"
"테러 33건 중 완수 10건, 부분 저지 12건, 실패 11건"


작년 한 해 동안 유럽연합(EU) 역내에서는 종교적으로 영향을 받은 33건의 테러공격이 발생, 모두 62명이 희생됐다고 EU 경찰기구인 유로폴의 EU 대(對)테러센터가 최근 유럽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밝혔다.

29일(현지시간) 유럽의회에 따르면 EU 대테러센터는 보고서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이는 지난 2016년 13건의 테러공격이 발생, 135명이 사망한 것에 비해선 테러공격 건수는 늘었지만, 희생자는 줄어든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테러센터는 지난해 있었던 33건의 테러공격 가운데 '완수된 것'은 10건이고, 12건은 테러범들이 애초 목표물로 삼았던 것에 완전히 다다르지 못했고, 11건은 저지돼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대테러센터에 따르면 부분적으로 저지됐거나 실패한 테러 사건은 대부분 영국과 프랑스에서 발생했다.

지난 2016년의 경우 총 13건의 테러공격 가운데 10건이 '완수'되었고, 일부 저지되거나 실패한 것은 3건이었다고 대테러센터는 밝혔다.

지난해 테러 희생자(62명) 가운데 국가별 발생자 수는 영국에서 35명이 숨져 가장 많았고, 스페인 16명, 스웨덴 5명, 프랑스 3명, 핀란드 2명, 독일 1명 등이었다.

이밖에 EU 역내에서는 모두 819명이 테러공격으로 인해 부상했다.

또 EU 대테러 당국은 작년 한 해 동안 테러공격과 직접 관련돼 있거나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의 테러 활동과 관련된 혐의로 EU 18개국에서 모두 705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대테러센터의 마누엘 나바레트 대테러센터장은 "작년에 테러공격은 더 늘었지만 덜 정교해졌다"면서 "다행히 희생자도 줄었다"고 밝혔다.
2015년의 경우 EU 28개 회원국에서는 모두 17건의 테러공격이 발생, 150명이 숨졌고, 687명이 테러 관련 혐의로 체포됐다.

2015년의 경우 가장 피해가 컸던 테러는 11월 13일 발생했던 파리 총격 테러 사건이다.

2014년에는 2건의 테러공격이 발생, 4명이 숨지고, 395명이 테러 관련 혐의로 체포됐다.

대테러센터는 보고서에서 "작년에 EU 회원국 간에 정보 교환 등 테러 협력이 강화돼 테러공격을 막고, 테러 희생자를 줄이는 등 테러의 영향을 제한했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이어 "이 같은 성과에도 불구하고 테러 경계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주목해야 할 위협은 '외국인 전사(테러단체 지원을 위해 이라크나 시리아로 건너갔던 유럽 출신 지하디스트) 현상'과 관련됐던 사람들로, 이들은 곧 풀려나게 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작년의 경우 대부분 테러공격이 EU 국가에서 급진화된 자생적 테러리스트에 의해 발생했다고 강조, "작년에 이라크와 같은 분쟁지역에서 돌아오는 사람들도 여전히 있지만, 이들은 매우 적었다"고 밝혔다.

한편, 보고서는 테러리스트들이 난민들의 유럽행 루트를 이용할 것으로 우려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테러리스트들이 이 루트를 조직적으로 이용하는 사례는 찾아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보고서는 일부 테러리스트들이 난민 루트를 이용해 유럽행을 시도한 경우는 있었다며 난민들이 주로 입국하는 이탈리아나 그리스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경계태세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