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광화문 '깜짝 호프'

청년구직자·자영업자 등과 퇴근길 '번개 소통'

서점 주인 "수입 낮아져 가족끼리 운영"
문 대통령 "정부 지원금으로 해결 안되나"

취준생에게 "취업 준비에 얼마드나" 묻기도
도시락업체 사장 "주 52시간 후 저녁배달 뚝"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저녁 서울 광화문 인근에 있는 호프집에서 ‘퇴근길 국민과의 대화’라는 ‘깜짝 행사’를 마련해 시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이 자리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왼쪽 세 번째)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다섯 번째)을 비롯해 다양한 직업의 시민들이 참석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26일 저녁 서울 광화문 인근 호프집에서 뜻하지 않게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시민들은 삶의 어려움과 함께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어렵더라도 힘을 더 내달라. 정부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퇴근길 국민과의 대화’로 이름 붙은 이날 각계 시민들과의 만남은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이다.

◆“최저임금 부작용 해결해달라”

문 대통령이 한 시민의 간단한 건배사 제의 후 “딱히 순서를 가리지 않고 말씀하셔도 된다”고 운을 떼자 참석자들이 애로 사항 및 정책 건의를 쏟아냈다.

23년째 음식점을 운영한다는 이종환 씨는 “정부에서 정책을 세울 때 생업과 사업을 구분해 줬으면 한다”며 “대부분 생계형 자영업자인데 근로시간 문제 등 때문에 분배가 안돼 불만이 굉장히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은 경제가 성장한 뒤 (올려)주면 되는데, 경제가 침체돼 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또 “자영업자도 최저임금을 받는 근로자보다 소득이 적어 가족끼리 운영하려 한다”며 “대를 이어 하면 좋지만 자식에게 물려주고 싶지 않은 심정”이라고 호소했다.

편의점을 운영하는 이태희 씨는 4대 보험 가입 비용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문 대통령은 “얼마나 가게를 운영했느냐”, “최저임금 인상분에 대해서는 지원되는 자금으로 (어려움이) 해결되지 않는가” 등의 질문을 던지며 관심을 나타냈다.

도시락업체를 운영하는 변양희 씨는 “정부가 근로시간 단축제를 발표한 후 저녁에 배달이 없다”며 “퇴근을 빨리하고 야근을 안 하니 도시락 배달이 줄었다”고 말했다.

청년 구직자들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대학교 4학년에 재학 중인 이찬희 씨는 “이공계라 토익시험 등을 준비하고 있는데 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 정부 정책이 바뀌어 지원 액수가 달라지곤 한다”며 정부의 일관되지 않은 지원 대책을 꼬집었다. 문 대통령은 “취업 스펙, 자격증을 따는 데 평균적으로 어느 정도 드나”고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한 중소기업 대표는 최저임금의 지역·업종별 차등 문제를 놓고 토론을 벌였다. 정보기술(IT)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의 정광천 대표는 “한 달에 400만원을 벌면 서울에서 살기는 힘들지만, 지방은 아닐 수 있다”며 “업종별·지역별로 속도 조절을 할 필요가 있지 않나 싶다”고 건의했다.

◆문 대통령, 시민들과 즉석 토론

문 대통령은 이날 시민들을 만나 민생 현안 문제를 화두로 꺼내들었다. 문 대통령은 “처음에는 퇴근하는 직장인들을 만나 편하게 맥주 한잔하면서 세상 사는 이야기를 가볍게 나누는 자리로 생각했는데, 요즘에는 최저임금과 고용 문제 등이 심각하게 얘기가 나오는 상황이어서 그런 말씀들을 듣고자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아무런 메시지를 준비하지 않고 듣는 자리로 생각하고 왔다. 편하게 말씀하시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개혁의 어려움도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구조적 개혁은 참 힘들다”며 “그래도 시간 지나서 그게 정착되면 우리 전체에게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영업에 대한 사회안전망을 모색하고 있다”며 “여러 문제에 대해 굉장히 무겁게 생각하고, 적극 보완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날 시민들과의 ‘깜짝 만남’은 문 대통령의 의지가 적극 반영됐다. 정부 출범 2년차를 맞아 소득주도성장, 공정경제, 혁신성장을 3개 축으로 하는 이른바 ‘J노믹스’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해듣겠다는 취지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고용쇼크’ 및 최하위 계층의 소득 감소 등 부진한 경제성적표와 2년 연속 두 자릿수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중소상공인들 반발 등으로 국정운영 지지율이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 대통령의 현장 행보와 무관치 않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날 문 대통령과의 ‘깜짝 만남’에 초청된 시민 중 청년 구직자 3명, 편의점·서점·음식점·도시락업체 등을 경영하는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 5명, 근로자 1명 등은 사전에 엄선됐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