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일본 정부는 2050년까지는 자국 자동차업체가 휘발유나 경유 등 내연기관만 단 차량을 만들지 않도록 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5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 산하 '자동차신시대전략회의'는 지난 24일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경쟁력강화 방안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자국 업체는 2050년 이후엔 전기차(EV)나 하이브리드 차량(HV) 등 전기 구동 방식을 채택한 차량만 생산하게 된다. 이는 세계적으로 전기차 판매 확대를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자국 업체들이 공격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전기차 등에 불가결한 배터리나 모터 등 기술 개발 및 배터리의 재료인 희귀금속의 안정적 조달을 측면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일본 업체가 전기차 분야에서 유럽이나 중국 업체에 밀리는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그동안 도요타자동차 등 일본 업체가 EV 보다는 HV 분야에 공을 들여왔다. 그러나 중국이나 영국, 프랑스 등은 EV 개발에 힘을 쏟으면서 기술력이나 시장 확보 등의 측면에서 이미 일본을 크게 앞서는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중국은 엔진 장착이 필요한 하이브리드 차량 대신에 전기차 개발을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면서 일찌감치 시장을 선점하고 있다.
영국의 한 시장조사회사에 따르면 지난해 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PHV) 생산량의 44%를 중국이 차지했다. 일본(15%)이나 미국(13%)을 크게 앞선 것이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의 이런 정책이 자동차업계의 경쟁력 강화에 얼마나 도움이될지는 불투명하다.

업계에서도 입장이 다소 갈린다. 친환경 차량으로 HV 생산에 공을 들여온 도요타는 EV의 보급을 대폭 늘리는데 회의적이다. 그러나 2010년에 EV 생산에 나선 닛산(日産)자동차는 이를 반기는 분위기다.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