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에 지원금 1억원

현대백화점그룹은 26일 소아암으로 투병 중인 아동·청소년을 위한 지원금 1억원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백화점 계열사인 패션업체 한섬의 김형종 사장(사진 왼쪽부터),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총재, 신정섭 한국암재활협회 대표가 참석했다.한 가운데 이날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집무실에서 전달식이 열렸다. 지원금은 장기간 입원 치료로 학교 생활이 어려운 소아암 환아들의 학습 지원을 위해 지도교사를 가정으로 파견하는 교육 서비스와 맞춤형 가발 제작 등에 쓰일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 지원금으로 60여 명이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했다.

김 사장은 “소아암을 앓는 아동은 장기간 치료로 학교 생활이 어려워 또래 집단으로부터 소외되는 경우가 많아 이번 지원 사업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소외계층 아동의 복지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 5년간 총 300억원을 지원하는 ‘파랑새 지원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건강한 성장, 재능 육성, 의료 및 재활 분야 등 3대 핵심 분야를 선정했다. 올해에만 52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에서 유통, 호텔 분야 취재를 하고 있습니다. 독자들에게 인사이트를 줄 수 있는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