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용산 종합적 도시계획 필요…마스터플랜 세우는 건 당연"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의도·용산 개발을 둘러싼 국토교통부와의 '엇박자' 논란에 대해 "여의도 도시계획은 전적으로 서울시장의 권한"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 시장은 26일 오전 CBS라디오에 출연해 국토부 협의 여부에 대한 질문에 "여의도 도시계획 수립권은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갖고 있지만, 투기가 일어나면 국토부의 억제 정책 수단이 많기 때문에 협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새 정부 들어 국토부와 실시간으로 협의하고 있으며, 빈틈없는 팀워크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난 23일 국회 교통위원회에서 "서울시의 여의도·용산 개발계획은 정부 협의 없이는 현실성이 없다"고 지적하면서 서울시와 국토부 수장의 엇박자 논란이 제기된 상태다.

박 시장은 "여의도·용산 개발계획은 오래전부터 준비해왔던 것이며, 지속 가능성을 고려한 종합적 도시계획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며 "당장 전면 철거하고 새로 짓겠다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노후화된 여의도에선 아파트 단지마다 재개발 계획이 세워져 서울시의 결정을 요구하고 있다"며 "난개발이 되면 안 되기 때문에 여의도 전체에 대한 마스터플랜이 있어야 하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일부 언론과 주민이 (여의도·용산 개발에 대한 발언을) 과도하게 해석하거나 오해하고 있다"며 "마스터플랜을 만드는 것에 불과하다.

이런 마스터플랜을 서울 전역에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북구 삼양동의 옥탑방 거주에 대해선 "초저녁엔 굉장히 더운 게 사실"이라며 "옥상 마당에 물도 좀 뿌리고 자정이 지나면 조금 나아진다"고 토로했다.

박 시장은 "사람들이 자꾸 옥탑방 체험을 하러 왔다고 하는데, 체험이 아니라 생활"이라며 "와서 보니 정말 많은 것들이 눈에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에는 동네에 양장점, 식당, 구멍가게들이 참 많았는데 동네 경제가 완전히 허물어져 있다"며 "이런 삶의 문제를 우리가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시장의 삼양동 집 앞에는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단체 회원들이 입주 첫날부터 집회 신고를 해 놓고서 밤 8시부터 11시쯤까지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박 시장이 강북 '한 달 살이'를 마치고 이사 나가는 다음 달 18일까지 집회 신고를 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