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지는 영·호남 '제조업 벨트'
영·호남 산업벨트가 무너지고 있는 것과 달리 충청남도의 주요 산업도시는 기업 유치로 인구가 늘어나면서 경제가 활기를 띠고 있다. 충청남도에 따르면 2015년 이후 매년 700개가 넘는 기업이 새로 유입되고 있다.

1997년 한보철강 부도 이후 침체의 늪에 빠졌던 당진시는 현대제철·현대하이스코 컨소시엄이 2004년 한보철강을 인수하면서 인구가 증가하기 시작했다. 14년 동안 5만4000여 명 늘었다. 당진시 관계자는 “2000년 서해대교가 개통하면서 교통과 물류 인프라가 개선된 것은 물론 국내외에서 적극적으로 기업유치 활동을 벌인 효과”라고 강조했다.
천안시는 반도체 자동차 디스플레이 등 첨단산업을 주도하는 대기업과 우수인력을 확보할 수 있는 대학, 인프라 등이 잘 갖춰져 있어 기업들이 가장 선호하는 도시 중 하나가 됐다. 지난해 279개 기업에서 5885억원을 투자했다. 전년보다 업체 수는 31%, 투자액은 197% 늘었다. 시는 2020년까지 8300억원을 들여 5개 산업단지를 새로 조성한다. 천안시 관계자는 “기업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소비가 증가하는 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잘 보여주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남도의 ‘장래인구 추계’ 분석에 따르면 2035년 충남 인구 수는 약 241만 명으로 지난해 211만 명에 비해 약 14%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천안 아산 당진 등 제조업이 몰려 있는 충남 북부권에 인구 집중현상이 심해질 전망이다. 충남 북부권에는 자동차·디스플레이·반도체·철강 분야의 대기업과 협력업체들이 몰려 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차별화된 콘텐츠로 감동, 재미,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