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트로젠(95,700300 -0.31%)은 현재 국내에서 진행 중인 당뇨병성족부궤양 줄기세포치료제의 임상 3상 환자 등록이 오는 11월 완료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25일 밝혔다. 이후 판매허가 신청은 내년 상반기에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3상의 환자 등록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 안트로젠 측의 설명이다. 이달 초 첫 환자 등록을 시작해 현재까지 28명이 등록됐다. 현재 선별 중인 환자를 감안하면 이달 총 37명의 환자가 등록될 것이란 예상이다.
37명의 환자가 등록되면, 임상 3상의 목표인 164명 중 22.5%를 환자 모집 한 달만에 달성하는 것이다. 현재의 속도가 유지된다면 3상의 환자 등록이 오는 11월 완료될 것으로 추산했다.

안트로젠은 임상 3상 피험자에게 12주간 치료제를 투여한다. 이를 감안하면 내년 2~3월에게 모든 환자의 투약이 완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 3상 최종 보고서 작성 및 판매허가 신청은 2019년 상반기로 추정 중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한민수 기자입니다. 헬스케어와 금융투자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