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과 모임서 본 후 통화하거나 만난 적 없어"

MBC TV 'PD수첩'이 지난 24일 배우 고(故) 장자연의 죽음을 둘러싼 내용을 보도한 가운데 방송에 언급된 방정오 TV조선 대표가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

앞서 'PD수첩'은 장자연이 생전 수많은 접대 자리에 강제로 불려 나갔던 것과 그녀가 남긴 문건에 대해 보도하면서 방 대표도 언급했다.

전날 방송은 총 2부 중 1부로, 시청률이 5%(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전주보다 1.5%포인트 상승, 세간의 관심을 반영했다.

이에 대해 방 대표는 25일 입장을 내고 "제가 장자연 씨와 연관된 사실은 단 하나"라며 "2008년 10월 28일 밤 지인의 전화를 받고 뒤늦게 모임에 참석했는데, 그 자리에 고 장자연 씨가 있었다고 한다.
저는 한 시간 정도 있다가 먼저 자리를 떠나 집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는 경찰의 과거 수사 당시 휴대 전화 위치 추적 등을 통해 확인된 사실"이라며 "저는 그날 이전이나 이후에 고 장자연 씨와 통화하거나 만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방 대표는 또 'PD수첩'에 정정 보도를 요청하고, 민·형사상 법적인 책임도 묻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진실을 왜곡하거나 잘못된 보도에 대해서는 법적인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