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캐슬과 2년 계약해 EPL 잔류…8월 11일 손흥민과 대결할 듯

지난달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미드필더 기성용(29)이 새로운 팀에서 신고식을 치렀다.

기성용은 25일(한국시간) 잉글랜드 KCOM 스타디움에서 열린 헐시티와 친선경기에서 후반 24분 존조 셸비의 교체 선수로 그라운드를 밟아 2-2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지난 시즌 뛰었던 스완지시티가 2부리그로 강등된 뒤 6월 30일 뉴캐슬과 2년 계약하며 1부리그 잔류에 성공한 기성용이 뉴캐슬 유니폼을 입고 뛴 첫 공식 경기이다.

기성용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 한국 국가대표로 참가한 후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으로부터 한 달여의 휴가를 받았다.

재충전 시간을 가진 기성용은 이달 중순 출국해 23일부터 팀 훈련을 함께해왔다.

등번호 4번을 받은 기성용은 이날 선발 명단에서 빠진 후 벤치에서 대기하다가 팀이 1-2로 뒤진 후반 24분 베니테스 감독의 호출을 받았다.
월드컵 때 왼쪽 종아리를 다쳤던 기성용은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돼 중원에서 그라운드를 누볐다.

뉴캐슬은 다행히 후반 42분 아요세 페레스가 동점골을 터뜨린 덕분에 헐시티와 2-2로 비겼다.

'뉴캐슬맨'으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른 기성용은 다음 달 11일 열리는 2018-2019시즌 EPL 개막전에서 대표팀 후배 손흥민(26·토트넘)과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맞대결을 벌일 가능성이 커졌다.

토트넘과 2023년까지 계약을 연장한 손흥민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을 앞두고 개막전까지 뛰고 한국 23세 이하 대표팀에 합류하는 데다 기성용도 뉴캐슬에서 신고식을 치르고 예열을 마쳤기 때문이다.

손흥민과 스완지시티 소속이던 기성용은 올해 3월 17일 영국 웨일스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에서 나란히 선발로 출전해 맞대결을 벌였다.

당시 경기에선 토트넘이 3-0 완승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