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가 부진한 양상을 이어가는 가운데 배당을 많이 주는 종목에 주로 투자하는 배당주펀드에는 돈이 몰리고 있다.

한국 증시의 '큰손' 국민연금을 비롯한 기관투자자들의 스튜어드십코드 도입을 앞두고 배당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2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국내 주식형 펀드의 추이를 분석한 결과 지난 23일 기준 액티브 주식 배당 펀드 56개의 총 설정액이 최근 3개월간 2천454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일반(-527억원), 중소형(-432억원), 섹터(-93억원), 테마(-391억원) 등 다른 유형의 액티브 주식펀드에서는 자금이 빠져나간 것과 대비된다.

액티브 주식 배당 펀드의 최근 3개월 평균 수익률은 -7.22%로 손실을 내고 있지만 이 기간 국내 주식형펀드 전체의 평균 수익률(-8.43%)보다는 양호한 편이다.

특히 최근 증시 조정 국면에서 배당주 펀드는 눈에 띄게 선방했다.
지난주(13∼19일) 배당주 펀드인 '미래에셋고배당포커스연금저축증권전환형자투자신탁1(주식)종류C'와 '미래에셋고배당포커스증권자투자신탁1(주식)종류C4'는 각각 1주간 수익률이 1.03%와 1.02%로 국내 주식형 펀드 중 1위와 2위를 나란히 차지했다.

배당주펀드는 저금리 시대에 인기를 끄는 대표적인 '중위험·중수익' 상품이다.

최근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안정적인 배당이익을 얻을 수 있는 배당주펀드가 주목을 받고 있다.

게다가 국민연금 등이 스튜어드십코드를 도입할 예정이어서 기업들의 주주환원 정책에 대한 기대도 큰 상황이다.

특히 국민연금 보유 종목의 배당 확대 가능성에 투자자 관심이 쏠린다.

김후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시기적으로 하반기에는 배당에 관심이 커져 배당주펀드로 자금 유입이 늘어나는 경향이 나타난다"며 "올해는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자의 스튜어드십코드 시행이 가시화하면서 배당 확대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승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경기 회복과 반등에 대한 시장 기대감이 낮아지는 국면에서는 고배당주에 주목하는 게 현명하다"며 "계절 요인을 고려해도 배당지수는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수익률이 높은 경향이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