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 보광동 신동아파밀리에아파트는 재개발 사업이 추진 중인 한남4구역에 자리 잡고 있다. 앞으로 4구역 개발이 완료되면 지금보다 주거 환경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동아아파트는 1992년 9월 입주했다. 8~15층짜리 2개동으로 226가구 규모다. 전용면적 84.93㎡로 구성되어 있다. 한남오거리가 차로 3분 거리에 있다. 강남과 강북 모두 쉽게 이동할 수 있다. 경의중앙선 한남역이 가깝다. 서쪽으로 용산, 홍대, 상암동, 동쪽으로 왕십리와 청량리, 구리 등으로 갈 수 있다. 한남대교를 건너면 경부고속도로와 바로 연결되고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도 바로 진입할 수 있다.
건물을 나서 10여분 정도만 걸어가면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이 있고, 병원과 한남동 유엔빌리지 일대에 맛집과 의류점, 미술관 디뮤지엄 등이 있어 먹거리와 볼거리, 즐길거리를 모두 갖췄다. 차로 5분이면 남산과 용산가족공원에 갈 수 있기 때문에 가족 나들이를 가기에도 편하다. 오산중·고등학교가 단지 근처에 있어 통학이 편리하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월 11층 매물이 11억4500만원에 거래됐다. 올해 상반기 거래내역은 한 건이 전부다. 8억원대에 손바뀜했던 작년 1분기보다 3억원 가량 올랐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