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마을신앙의 역사적 전개 과정을 연구한 민속학자 박호원 박사가 24일 별세했다. 향년 61세.

서울 출신인 고인은 1988년 국립민속박물관에 학예연구사로 들어가 20여 년간 장승과 솟대 신앙 현지 조사, 어촌생활사 조사, 근현대 생활사 자료 수집과 조사를 했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전신인 한국정신문화연구원에서 ‘솟대신앙 연구’로 석사 학위를 받은 뒤 1997년 ‘한국공동체신앙의 역사적 연구’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국립민속박물관을 나온 뒤에는 학술출판사 민속원에서 편집주간으로 일하며 아르케북스 시리즈를 기획했다. 고인이 제천의례, 산신제, 성황제 전승과 변화를 분석해 정리한 아르케북스 1권 ‘한국 마을신앙의 탄생’은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에 선정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현순 씨와 아들 상혁 씨(회사원)가 있다. 빈소는 고려대 구로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26일 오전 10시. 02-857-0444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