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과 박지원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전 대표는 정의당 노회찬 대표에 투신 사망에 대해 "눈앞에 캄캄하고 아직도 충격적이다"라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24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어제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장에서 비보를 접하고 처음에는 가짜 뉴스인 줄 알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노 대표는 평상시 내공이 쌓여 있기 때문에 어려운 정치 문제나 현안에 대해서 국민과 상대방이 이해할 수 있도록 풀어내는 능력을 가지신 분이다"라며 "그 분의 삶과 정치적 지향점이 도저히 참을 수 없는 한계점에 도달을 해서 그러한 극단적인 선택을 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정의당 지지도가 가파르게 상승하다가 노회찬 대표와 관련된 보도가 나오면서 당의 지지율이 주춤거리자, 본인의 삶을 위해 당을 위해서 그렇게 하신 것 같다"면서 "노 대표의 비보에 대해서 더 이상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 하는 것은 고인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정의당의 향후 행보에 대해 "정의당은 노회찬, 심상정 두 분이 별이었는데, 이제 심상정 대표께서 당원과 의원들과 함께 노회찬 대표의 몫까지 하면서 후배 정치인들을 발굴하고 정의당을 이끌고 나갈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박 전 대표는 특검 수사 전망에 대해서도 "특검 수사의 본래 목적은 노회찬 대표가 아니었다"면서 "특검의 수사 지향점을 향해서 법과 원칙에 따라서 국민의 의혹이 한점이라도 남지 않게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회이슈, 연예 이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