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24일 서울 압구정동 BEAT 360에서 스포티지의 상품성 개선 모델인 '스포티지 더 볼드(The Bold)'를 출시했다.

스포티지 더 볼드 R2.0디젤 모델에는 동급 최초로 전륜 8단 자동변속기를 달아 주행성능을 높였으며 R2.0 디젤 엔진이 가진 최고출력 186ps, 최대토크 41.0kg.m의 강력한 동력에 8단 자동변속기까지 달아 더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해졌다.

스포티지 더 볼드는 중형 SUV와 같은 파워트레인(엔진의 발생 동력을 전달하는 동력전달장치물)을 장착한 데다 기존 모델보다 0.5km/ℓ 높아진 14.4km/ℓ (복합연비, 2WD AT, 17인치 타이어 기준)의 높은 연비도 갖췄다.

스포티지 더 볼드의 가격은 ▲ R2.0 디젤 2,415만원~3,038만원 ▲ 스마트스트림(SmartStream) D 1.6 2,366만원~2,989만원 ▲ 누우 2.0 가솔린 2,120만원~2,743만원이다. (※자동변속기, 개별소비세 3.5% 기준)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