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북한 탄도미사일 실험장인 '서해위성발사장'을 해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해위성발사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6·12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곧 파괴를 약속한 장소로 알려졌다.

매체는 이날 북한이 서해위성발사장의 핵심시설을 해체하기 시작했다는 제목의 보고서를 냈다.

북한 군사문제 전문가 조지프 버뮤데즈 연구원은 최근 촬영한 위성사진들을 판독한 결과 이같이 평가했다.

지난 20일 촬영된 위성사진에서 발사 직전 발사체를 조립하는 궤도식 구조물과 액체연료 엔진 개발을 위한 로켓엔진 시험대 등의 해체작업을 시작하는 모습이 포착됐다는 주장이다.

궤도식 구조물이 해체돼 지하 환승용 구조물도 모습을 드러냈고 해체 현장에 대형 크레인과 차량이 배치됐다.

22일 위성사진에는 건물 한쪽 모서리 부분이 완전히 철거되고 해체된 구조물이 바닥에 놓인 장면도 확인됐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다만 연료, 산화제 벙커와 주처리 건물, 발사탑은 아직 해체가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6·12 북미 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곧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언론은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엔진 시험장이 '서해위성발사장'이라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