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에 차려진 노회찬 의원 빈소 앞에서 정의당 최석 대변인이 정의당 대표단 긴급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투신하기 전 남긴 유서에서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경제적 공진화 모임)로부터 모두 4천만원을 받았다.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잘못이 크고 책임이 무겁다. 법정형으로도 당의 징계로도 부족하다"고 적었다.

노 원내대표는 유서 3통을 남겼으며, 이 중 2통은 가족에게, 1통은 당원들에게 보낸 글로 알려졌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유족 의사에 따라 당원들에게 남긴 유서만 공개했다.
▲정의당이 공개한 유서 전문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모두 4천만원을 받았다.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 나중에 알았지만, 다수 회원들의 자발적 모금이었기에 마땅히 정상적인 후원절차를 밟아야 했다. 그러나 그러지 않았다. 누굴 원망하랴.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무엇보다 어렵게 여기까지 온 당의 앞길에 큰 누를 끼쳤다. 이정미 대표와 사랑하는 당원들 앞에 얼굴을 들 수 없다. 정의당과 나를 아껴주신 많은 분들께도 죄송할 따름이다. 잘못이 크고 책임이 무겁다. 법정형으로도 당의 징계로도 부족하다. 사랑하는 당원들에게 마지막으로 당부한다.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

국민여러분! 죄송합니다. 모든 허물은 제 탓이니 저를 벌하여 주시고, 정의당은 계속 아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2018.7.23. 노회찬 올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숨진 2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경상남도당에서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이 입장을 밝히는 중 손수건으로 얼굴을 닦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