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는 올해 2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 16조833억원, 영업이익 1조2천523억원, 순이익 6천36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작년 동기와 비교할 때 매출은 7.6%, 영업이익은 27.9%, 순이익은 20.1%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영업이익의 경우 4분기 연속 1조원 이상을 기록했다.

포스코는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PT.Krakatau POSCO)와 인도 냉연 생산법인(POSCO Maharashtra)이 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등 해외 주요 철강 자회사들의 실적이 지속해서 호조세를 이어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액이 작년 동기보다 8.0% 증가한 7조7천48억원, 영업이익은 40.5% 증가한 8천221억원을 각각 나타냈다.
영업이익률은 작년 동기보다 2.5%포인트 높아진 10.7%로 3분기 연속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포스코는 WP(월드프리미엄)제품 판매 비중은 55.6%로 올해 목표인 57.0%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봤다.

포스코는 아울러 올해 예상 실적을 상향 조정했다.

연결과 별도 기준 매출액을 각각 연초 계획보다 2조2천억원, 1조3천억원 늘어난 64조1천억원과 30조3천억원으로 높여 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