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 사망한 가운데 유족과 경찰은 시신을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

23일 서울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유족들이 원치 않는 데다 사망 경위에 의혹이 없기 때문에 부검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가 노회찬 의원이 자필이 맞다고 덧붙였다. 유서의 내용은 유족의 요구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이날 오전 9시 38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현관 쪽에 노회찬 의원이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아파트는 노회찬 의원의 자택이 아니라 가족이 사는 곳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아파트 17∼18층 계단에서 노회찬 의원 외투를 발견했다. 외투 안에서 신분증이 든 지갑과 정의당 명함, 유서로 추정되는 글도 찾앗다.

유서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글이 적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회찬 의원의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 차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