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낮기온 35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무더운 여름철 지친 피부를 위해 자외선 차단부터 미백, 진정 관리 등 다양한 조치를 취하듯 두피와 모발에도 신경을 기울여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두피는 눈에 보이지 않아 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많은데 얼굴 피부만큼이나 환경 변화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 여름철엔 높은 기온과 습도,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두피가 쉽게 민감해진다. 또한 태양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모발이 약해져 탄력을 잃게 되는 것은 물론 건조가 심해져 푸석푸석해지며 모발 표피가 벗겨져 윤기마저 잃을 수 있다.

두피가 손상되기 쉬운 여름철, 방치를 하게 된다면 탈모를 유발할 수 있기에 야외 활동이 많은 경우나 여름휴가를 다녀온 후엔 반드시 애프터 케어를 해줘야 한다. 여름철 두피&모발 관리법에 대해 살펴보자.

1. 자외선은 두피&모발의 적!

많은 이들이 강한 자외선을 막기 위해 얼굴과 몸 구석구석 선크림을 바르곤 하지만 사실 자외선을 가장 먼저 받는 곳은 두피와 모발이다. 따가운 햇볕은 머리카락의 수분을 빼앗아버리며 보호막인 큐티클을 손상시켜 모발을 푸석푸석하고 쉽게 끊어져 버리도록 만든다. 또한 자외선은 멜라닌 색소를 파괴해 모발 색상을 변화시키기도 한다.

무더운 날씨엔 피지와 땀의 분비량이 많아지기 때문에 두피에 노폐물이 쌓여 모공을 막히게 만들며 그로 인해 영양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모근이 약해질 수 있다. 또한 습한 기운은 세균 증식을 활발하게 만들며 염증성 질환을 일으킬 가능성이 커진다. 이런 두피 손상들이 쌓이게 되면 경국 두피가 얇아지고 모발이 가늘어지면서 탈모 현상으로 이어지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여름철엔 자외선이 강할 시간인 오전 10시~오후 2시 사이엔 되도록 외출을 피하는 것이 좋다. 외출할 시엔 두피가 자외선에 노출되는 걸 막기 위해 챙이 넓은 모자나 양산으로 자외선을 차단해주도록 하자. 또한 보통 아침에 머리를 감는 사람이 많지만, 피지 분비량이 많은 여름철엔 불순물을 제거해야 하기 때문에 저녁에 감는 것이 좋다. 샴푸 후엔 꼼꼼하게 말려준 후 수면을 취해야 한다는 사실도 잊지 말자. 이외에도 건강한 두피와 모발을 위해선 충분한 수분 섭취, 균형 잡힌 식단과 충분한 수면 등을 통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2. 물놀이 후 애프터 케어는 필수!

여름철엔 여러 가지 날씨 환경으로 인해 두피와 모발이 손상되기 쉽다. 만약 여기에 물놀이를 다녀온다면 두피에 더욱 큰 손상을 안겨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수영장이나 워터파크 같은 곳엔 많은 인파가 몰리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수질 관리를 위해 소독을 해야 한다. 이런 소독약이나 각종 염분, 화학 물질에 두피가 닿게 되면 염증이나 급성 발진, 지루성 피부염, 비듬, 두피 염증 등 두피 질환을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 또한 염분이 완전히 제거되지 못하고 모공 속에 남아 있게 된다면 모발의 영양을 파괴, 탈수를 촉진시킨다.

따라서 물놀이를 다녀온 후엔 두피에 남아있는 염분이나 염소 등의 화학 성분을 제거하기 위해 바로 꼼꼼하게 두피 스케일링을 해줘야 한다. 이물질이나 소금이 남아있지 않도록 두피 전용 샴푸나 스케일링 제품으로 부드럽게 마사지하듯이 거품을 내주고 미온수로 꼼꼼하게 헹궈주도록 한다. 이후 진정 기능이나 피지 분비 조절 기능이 있는 영양제를 발라준다면 더욱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

#여름철 두피, 홈 케어로 관리가 어렵다면?

만약 여름철 손상된 두피를 위해 홈 케어를 시도해봤으나 여전히 두피 트러블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면 전문 클리닉을 방문해볼 것을 추천한다. 각종 트러블이 유발되는 것을 넘어 탈모 증상이 시작됐다면 더더욱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치료해야 한다. 요즘엔 두피 케어가 대중화됨에 따라 부담 없는 비용으로 전문적인 클리닉을 받을 수 있는 두피 관리실들이 많이 생겨나고 있기 때문에 일단 문이라도 두들겨볼 것을 권하는 바이다.

강북 미아 두피 및 탈모 관리로 입소문을 타고 있는 헤솔 두피클리닉스 미아점은 탈모 예방과 안티에이징 케어에 특화된 시스템을 자랑한다. 해당 센터는 한국인에 특화된 두피 모발 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개개인의 컨디션에 맞는 1:1 맞춤 케어를 진행하고 있어 자신에게 맞는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두피 및 탈모 관리가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윤희정 원장은 “두피관리 경력만 16년 차의 경력을 가지고 있는 센터다. 서울 강북 탈모관리 센터로서 고객들을 위해 진정성 있는 관리 프로그램들을 제공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헤솔 두피클리닉스 미아점은 샴푸, 토닉(머리 영양제) 등 자체 브랜드 제품을 사용하고 있기에 고객들에게 더욱 신뢰를 안겨주고 있다”며 16년 내공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여름철엔 유독 수많은 두피 질환 환자들이 센터를 방문한다. 그러나 트러블을 앓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탈모를 일시적인 것으로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모발과 두피는 손상되긴 쉽지만 다시 복구하기 위해선 상당한 노력과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 따라서 작은 두피 트러블이라도 홈 케어로 효과를 보지 못했다면 방치하지 말고 전문가와 상담을 해볼 것을 권한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한경닷컴 DB, 헤솔 두피클리닉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