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김종국 우승희

가수 김종국과 조카인 모델 우승희가 '미운우리새끼'에 등장하자 여론이 심상치 않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김종국은 사촌누나의 딸 우승희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승희는 이날 결혼을 앞두고 삼촌과 함께 웨딩드레스 샵을 방문했다. 김종국은 모델이지만 조카인 우승희의 아름다운 자태에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김종국은 조카사위를 만나 담소를 나누고, 이들 결혼식의 축가를 자처했지만 거절당했다.
우승희는 "어른들이 '너보다 촌수 높은 삼촌이, 장가도 안 간 삼촌이 부르면 안 좋게 볼 수 있다"며 "축가를 해주면 너무 고맙겠는데... 와 주는 것만으로도"라고 털어놨다.

조카와 조카사위의 모습을 본 김종국은 "나도 올초까지 결혼이 급했다"면서 "언젠가 운명이 오겠지란 생각"이라고 전했다. 김종국은 그러면서 2~3년 안에 결혼하고 싶다고 귀띔했다.

김종국과 미모의 조카의 사연이 방영된 이후 질타가 이어졌다. 시청자들은 인터넷 댓글을 통해 "조카 웨딩 투어에 삼촌이 따라간다는 것이 이해가 안된다", "김종국 그동안 쌓아온 이미지만 안 좋아진 듯", "삼촌이 남편보다 웨딩드레스 입은 모습을 먼저 보는건 정말 아닌 듯", "아무리 분량 때문이라지만 너무 작위적이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지적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