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사, 기업용 시장 공략
편의점·호텔 등에 공급

인터넷 업계, 스마트홈 집중
IoT 플랫폼 구축 나서

삼성 빅스비·구글홈 스피커
내달 잇따라 '출사표'

사진 왼쪽부터 네이버 프렌즈, KT 기가지니, SK텔레콤 누구

인공지능(AI) 스피커가 가정을 벗어나 호텔과 편의점 등으로 활동 무대를 넓히고 있다. AI 스피커의 쓰임새가 넓어지면서 업체들의 경쟁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SK텔레콤, KT,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은 서비스 영역 확대, 사물인터넷(IoT) 기기 연계, 새 모델 출시로 서로 맞불을 놓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삼성과 구글도 국내에 AI 스피커를 내놓을 것으로 보여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똘똘해진 AI 스피커…편의점·호텔서 활용

통신사들은 AI 스피커를 활용한 기업용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그동안 소비자용 제품으로만 인식되던 AI 스피커가 ‘일꾼’으로 쓰이게 된 셈이다.

SK텔레콤은 지난 4일 AI 스피커 ‘누구’를 편의점 CU 매장 100개에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CU에 도입된 누구 스피커는 물류 차량의 위치 확인, 본사 공지사항 등 매장 운영에 관한 200여 가지 질문에 답할 수 있다. 가령 도시락 재고가 떨어졌을 때 매장 근무자가 “배송차량 위치 알려줘”라고 말하면 “현재 저온 배송차량은 2개 점포 전에 있으며, 도착 예정 시간은 11시30분입니다”라고 말하는 방식이다.

KT는 호텔에 AI 스피커 기가지니를 도입했다. 서울 중구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호텔’에서 기가지니를 활용한 국내 최초의 AI 호텔 컨시어지 서비스를 시작했다.

KT는 호텔 서비스를 위한 전용 AI 스피커를 개발했다. 터치스크린을 장착해 음성 제어가 익숙지 않은 사용자들도 사용할 수 있다. 투숙객들은 음성으로 조명과 TV, 실내 온도 등을 제어할 수 있다. 객실 비품이 필요할 때는 터치스크린으로 간단히 주문 가능하다. 김채희 KT AI사업단장은 “병원이나 요양시설, 리조트처럼 음성으로 간단히 제어하기 원하는 사업장이 많기 때문에 AI 서비스가 B2B(기업 간 거래) 분야에서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카카오 “스마트홈으로 승부”

인터넷 포털업체들은 AI 스피커를 활용한 스마트홈 기능으로 통신사에 맞불을 놓고 있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IoT 플랫폼을 구축해 스마트홈 시장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

네이버는 최근 중국 업체 샤오미에 자사의 AI 플랫폼 ‘클로바’의 연동 기능을 공개했다. 네이버의 AI 스피커 프렌즈와 프렌즈 미니 등에서 음성명령을 내리면 샤오미의 스마트홈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이외에도 LG전자, 필립스 휴, 코웨이, HK네트웍스, 브런트 등의 업체들과 협력하면서 IoT 플랫폼을 확장하고 있다.
네이버는 신형 AI 스피커도 이르면 올해 하반기 출시할 계획이다. 별도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고급형 모델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새 스피커 모델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미니

카카오는 ‘국민메신저’ 카카오톡과 스마트홈을 연동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올해 하반기 IoT 플랫폼 ‘카카오홈’을 출시한다. 자사의 AI 스피커인 카카오미니뿐만 아니라 카카오톡을 통해서도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집에서는 카카오미니를 통해 음성으로 제어하고 밖에서는 카카오톡 챗봇(채팅로봇)으로 제어하는 식이다. 포스코건설 등 국내 대형 건설사와 협업해 스마트홈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이석영 카카오 AI서비스팀장은 “챗봇과 음성 스피커를 결합한 서비스를 대폭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구글 가세, 업체들 ‘긴장’

올해 하반기에는 삼성전자와 구글도 국내 시장에 AI 스피커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자체 개발한 AI 플랫폼 ‘빅스비’를 탑재한 스피커 제품을 이르면 다음달 공개할 전망이다. 외신들은 내달 9일 열릴 갤럭시노트9 발표 행사에서 기능을 개선한 빅스비 2.0 버전과 함께 AI 스피커도 함께 선보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삼성전자의 AI 스피커를 소개하는 영상이 퍼지기도 했다. 영상에는 화병 모양의 스피커와 스크린이 달린 탁상 달력 형태의 스피커, 스마트폰을 결합해 AI 스피커로 쓸 수 있는 독(dock) 형태의 스피커가 등장했다. 삼성전자 측은 실제 제품 영상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다양한 종류의 스피커를 내놓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구글홈

구글도 이르면 다음달 국내에 AI 스피커를 출시한다. ICT 업계에 따르면 구글코리아는 AI 스피커 제품 구글홈과 구글홈 미니 출시를 위해 지난 4월 국립전파연구원 전파 인증도 받았다. 통상 전자 기기 출시 한두 달 전에 전파 인증을 획득하는 점을 감안하면 출시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와 구글의 참여는 국내 AI 스피커 시장 판도에 변화를 몰고 올 변수가 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자사의 IoT 가전제품을, 구글은 유튜브·지메일·구글 플레이스토어 등의 스마트폰 서비스를 확보해 각자의 AI 스피커와 연계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 AI 스피커 업체 관계자는 “삼성, 구글 두 업체의 진출에 대응한 전략을 세우고 있다”며 “그동안 구축해온 차별화된 콘텐츠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엣지팀에서 스타트업과 IT 기기 리뷰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