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귀국길서 언급…"남북관계 발전·북미 비핵화 협상 선순환 방안 논의"
"완전한 비핵화로 평화정착 공동목표 재확인"…"北석탄 반입 문제 논의 안 해"
靑 "북미 소강상태 돌파구 고민하고 전체적으로 점검하는 차원"

지난 20일 미국을 방문했다가 22일 귀국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과 현재 진행되고 있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선순환적으로, 성공적으로 가급적 빠른 속도로 추진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방안들에 대해 매우 유익한 협의를 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한 귀국길에 기자들을 만나 '방미 목적과 성과를 설명해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언급한 뒤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에서의 평화정착이 한미 양국의 공동의 목표라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한미 간 굳건한 동맹관계를 토대로 앞으로도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긴밀한 공조체제를 계속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남북미 종전선언과 관련해 어떤 논의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북한산 석탄의 한국 유입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그 문제에 관해서는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정 실장의 방미를 두고 이날 기자들을 만나 "(북미 비핵화 협상이) 소강 상태인 상황에서 돌파구를 어떻게 찾을지 고민하고 전체적으로 점검하는 차원"이라며 "북한 상황에 대해 (미국과) 의견을 나누고 뭘 해야 할지 이야기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 간 제재를 느슨하게 할 수 있는가'라는 물음에 "포괄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2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대상 한미 공동브리핑에서) 대북제재를 지키겠다고 하면서도 남북관계의 특수성이란 측면에서 그런 여지를 얘기했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한미 공동브리핑에서 북한과 대화 협력을 위해 요구되는 부분에는 제한적 제재 면제가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연설 가능성 등을 비롯해 '9월 종전선언' 가능성을 두고 "북미 간 의견 접근이 더 이뤄져야 한다"며 "미군 유해송환처럼 구체적인 조치들이 있다면 그런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처럼 북미 간에 (종전선언을 두고) 이야기가 오가고 있지 않은가"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남북 정상이 8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에서 만날 가능성을 묻자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양 정상을 초청한 것은 맞지만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다)"이라고 대답했다.

북한에 8월 말 남북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타진했는지를 묻는 말에는 "그런 제의는 없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