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길 경제부 차장

‘이상 폭염’이 계속되고 있다. 22일 서울의 낮 기온이 최고 38.0도에 달했다. 7월 기온으로는 1994년(7월24일, 38.4도) 후 최고치다. 45년 만에 가장 짧게 끝난 장마의 영향이다. 당분간 비 소식도 없다.

전력당국엔 비상이 걸렸다. 냉방 수요가 치솟고 있어서다. 한국전력거래소 관계자는 “매일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고 표현했다. 2011년 9월15일에는 전력 수요를 잘못 예측해 국가 대정전이 발생했다.

이번주에 최대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넘어설 게 확실시된다. 전력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 전망이다. 산업부는 “이번주 최대 전력수요가 8830만㎾에 달할 것”이라고 했다. 지금까지의 역대 최고치는 지난 2월6일의 8824만㎾다.

전력 수급 불일치가 예상되면 그 간극을 기업들이 메워줘야 한다. 수요감축 요청(DR: Demand Response)이란 제도를 통해서다. 작년까지만 해도 ‘급전 지시’라는 이름으로 불렸다. 최대 전력수요가 8830만㎾를 초과하고 공급 예비력이 1000만㎾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면 하루 전 예고하는 시스템이다. 수요감축 요청이 발동되면 정부와 계약을 맺은 3900여 개 대·중견기업은 공장 운영을 한시적으로 멈춰야 한다. 지난겨울에만 10차례 발동돼 최대 400만㎾의 전력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줬다. 지금 추세라면 이번주에 수요감축 요청이 2~3차례 나올 가능성이 있다.
여야 대치 정국은 주초부터 더욱 달아오를 전망이다. 23일부터 김선수·이동원·노정희 대법관 및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시작된다. 야권에선 철저한 검증을 다짐하고 있다. 국회 국방위원회가 24일 여는 전체회의도 관심사다. 국군 기무사령관을 불러 계엄령 문건에 관해 현안 질의에 나설 계획이어서다. 이 사안을 놓고서도 여야간 정면 충돌이 불가피하다.

경제지표 중에선 한국은행의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올 1분기에는 전 분기 대비 1.1%(6월 발표한 확정치는 1.0%),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 성장했다. 경기 침체는 갈수록 가시화하는 모양새다. 상반기 취업자 수 증가는 14만 명에 그쳤다. 지난 4월 전망했던 21만 명 선을 한참 밑돌았다. 한은이 지난 12일 올해 성장률을 종전 3.0%에서 2.9%로 하향 조정한 배경이다. 한은은 2분기 GDP와 함께 설비투자, 건설투자 등을 공개한다.

한은은 26일에는 ‘통화신용정책 보고서’를 국회에 제출한다. 고용 부진을 포함해 우리 경제의 실상을 담은 자료다. 이 보고서를 통해 향후 금리·통화 정책의 실마리를 얻을 수 있다. 한은은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싶어한다. 한·미 간 금리차가 커지고 있어서다. 하지만 경기 둔화가 발목을 잡고 있다.

이번주 포스코 현대중공업 LG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이 2분기 실적을 줄줄이 발표한다. 기업들 주가도 출렁일 것이다.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