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란 제재 관련 예외국 인정"도 요청
므누신 장관 "계속 협의하자" 답변

김동연 경제부총리(왼쪽) 및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장관. 사진= 기획재정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간)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을 직접 만나 미국이 한국 자동차에 부과를 검토 중인 수입차 '폭탄' 고율 관세를 제외해달라고 강력히 요청했다. 미국 정부는 현재 국가 안보를 명목으로 해외 수입자동차 고율 관세 부과 및 대상국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 참석 차 아르헨티나를 방문한 김 부총리는 이날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므누신 장관과 만나 이 같이 직접 요청했다.

김 부총리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으로 양국 사이에 공정한 무역이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한국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는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한국 자동차 산업이 미국의 고용과 투자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이 크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어 김 부총리는 미국의 이란 제재와 관련해 한국이 예외국으로 인정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므누신 장관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 같은 김 부총리의 요청에 대해 "계속 협의하자"고 답변했다고 기재부 측은 전했다.

김 부총리와 므누신 장관은 최근 열린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의의에 관한 인식을 공유하고 대북 정세와 관련해 한국과 미국이 긴밀히 소통하고 빈틈없이 공조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뉴스 실험실, 뉴스 R&D센터 토끼들과 뉴스래빗 집을 짓는 사람입니다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