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반도체 근로자의 백혈병 문제가 10여년간의 갈등을 봉합하고 해결 수순에 들어갔다. 피해자를 대변하는 시민단체인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양측이 조정 방식에 대한 대승적 합의에 이르면서 피해자 보상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이 연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위원장 김지형 전 대법관)가 최근 내놓은 공개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사를 전날 통보했다.

반올림도 같은날 '조정위의 제안에 동의한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정위원회는 지난 18일 삼성전자와 반올림 측에 '2차 조정을 위한 공개 제안서'를 각각 발송했다.

지금까지는 양 당사자의 주장을 듣고 조정안을 제시하면 양측이 이를 수락 혹은 거부할지 결정하는 '조정' 방식이었으나, 이번에는 조정위원회가 양측 의견을 바탕으로 결론에 해당하는 중재 결정을 내리겠다는 게 핵심이었다.

특히 한쪽이라도 이를 거부할 경우 더이상 활동을 이어갈 수 없다는 '배수의 진'을 치면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내부 논의를 거쳐 무조건 수용한다는 쪽으로 방침을 정하고 전날 이런 입장을 조정위원회 측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서울 서초사옥 앞에서 무려 1천일 이상 농성을 벌여온 반올림 측도 조정위원회가 사실상 '최후 통보'를 해온 데 대해 수용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사실상 '타결 선언'을 앞두게 됐다.

특히 이번 삼성전자의 중재안 수용은 지난 2월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이재용 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석방 이후 삼성에 대한 국민적 신뢰 회복 방안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 부회장이 10년 이상 끌어오고 있는 난제를 사회적 합의를 통해 풀겠다고 결심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조정위원회는 양측의 합의가 이뤄질 경우 오는 10월까지 반올림 피해자 보상을 모두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2007년 삼성 반도체 생산라인 직원 황유미 씨의 백혈병 사망이 계기가 된 '10년 분쟁'은 완전히 마무리된다.

재계 관계자는 "최종 결론을 지켜봐야 하겠지만 조정위원회가 '마지막 카드'를 제시한 게 해결의 돌파구가 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대승적인 차원에서 결단을 내린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