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연이은 폭염이 계속 되고 있는 가운데 일요일인 22일에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발령됐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5.5도, 인천 25.5도, 수원 24.2도, 춘천 22.2도, 강릉 28.3도, 청주 26.6도, 대전 26도, 전주 26.5도, 광주 27.2도, 제주 28.7도, 대구 26.5도, 부산 27.2도, 울산 25.5도, 창원 2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과 대구·경북 지방, 강릉, 경기 남부 등에서 37도 수준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

전국에서 낮 최고기온이 가장 낮은 곳도 33도 수준에 이를 것으로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무더위가 장기간 지속해 온열 질환이나 농·축·수산물 피해가 우려되므로, 피해 예방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당부하며 제주도와 충청도 및 일부 남부 내륙에 오후 한때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5∼30㎜이다.

또한 기상청은 전 해상에도 곳곳에 안개가 끼겠으며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 및 서해 남부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매우 높을 것으로 예보했다. 항해나 조업을 할 경우 대비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먼바다에서 2.0~4.0m, 서해 먼바다에서 0.5~4.0m, 동해 먼바다에서 0.5~2.0m로 일 것으로 보이며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에서는 너울성 파도가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으니 해수욕장에서는 높은 파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