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거리 730㎞ 지점에서 '주유등'
4L 휘발유로 100㎞ 달려
전기차의 충전 불편없고 고효율 내는 장점
오르막길 주행엔 취약

여수 디오션리조트 인근 해안에 멈춘 프리우스C.

프리우스C는 전기자동차(EV)보다 편리한 1.5L 소형 하이브리드차다. 7월 중순께 시승해본 이 차는 200~300㎞를 주행하면 충전소를 찾아야 하는 전기차의 충전 걱정을 덜어줬다. 한 번 주유하면 700㎞ 이상 달렸다.

한국도요타가 상반기 출시한 프리우스C는 통근용이나 장거리 여행에 이용하면 좋겠다는 느낌을 받았을 정도로 높은 연료 효율을 보였다. 현재 기자가 운행하는 차는 출퇴근 이용시 L당 10~11㎞ 정도 나온다. 프리우스C는 이보다 2배가 넘는 고효율을 자랑했다. 소비자 가격은 2490만원. 한국도요타 관계자는 "하이브리드 세제 혜택 받고 취등록세를 포함하면 실구매가는 서울 기준 2460만원"이라고 설명했다.

◆ L당 24~25㎞ 달린다

이번 이승은 하이브리드차 특징을 감안해 연료 효율 위주로 체험해 봤다. 서울 역삼역을 출발한 시승은 2박3일 후 반납하는 일정으로 진행됐다. 사흘간 여수~남해~대구를 거쳐 서울로 복귀하는 총 1074㎞를 달렸다. 장거리 운전이었던 만큼 도심보단 고속도로 주행이 훨씬 많았다.

시내 운전이 상대적으로 많았던 첫 번째 코스(역삼역~동탄IC)까지 주행 연비는 L당 27㎞ 이상 나왔다. 동탄에서 오산나들목(IC)를 통해 경부고속도로 진입 전까지는 L당 28㎞를 살짝 넘기도 했다.

여름철이라 에어컨은 22~23도를 유지했고 평상시 운전 습관대로 차를 몰았다. 여수 시내까지 350㎞ 이상 달리면서 평균 주행 연비는 L당 24㎞대가 찍혔다. 이 차의 인증 연비는 18.6㎞/L(도심 19.4㎞/L)인데 막상 타보니 실주행 연비가 스티커(표시) 연비를 훌쩍 뛰어넘었다.

여수에선 멋진 경치를 자랑하는 이순신대교를 지나 광양으로 넘어갔고 남해에 도착한 이후에는 해안도로를 주로 달렸다. 남해에선 사천IC를 이용해 대구로 이동했다. 주유 경고등은 730㎞ 지점에서 들어왔다. 이후 남대구IC 진입까지 약 30㎞를 더 달려 휘발유 19L(3만원)를 주유했다. 주유 전까지 760㎞를 뛴 최종 연비는 25.4㎞/L가 표시됐다. 평균 100㎞를 달리는데 휘발유 4L 정도만 소모된 셈이다.

대구에서 서울 강남까지 약 300㎞ 더 달렸고 역삼역까지 도착한 후 계기판 연료게이지는 총 10칸 중 2칸이 남아있었다. 차를 반납할 때 계기판 연비는 24.5㎞/L였다. 고속도로 중심으로 주행한 터라 서울로 올라올 때는 연비 수치가 약간 떨어졌다.

남해 바닷가를 풍경으로 잠시 멈춘 프리우스C.

◆ 장거리용 전기차보다 2배 더 달려

하이브리드차답게 연료 효율은 뛰어났다. 배기량 1497㏄ 소형차여서 연료탱크용량은 36L로 작았다. 휘발유 1L 1600원 기준으로 계산하면 가득 주유하는데 5만7600원어치 들어간다. 무엇보다 코나, 볼트 등 장거리용 전기차의 주행가능거리보다 2배 더 멀리 달릴 수 있었다.

효율을 높이는 운전 습관은 탄력 주행이 유리했다. 엔진 동력으로 달리던 차는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면 곧바로 전기모터(EV) 주행으로 전환되고 탄력 운전을 잘 활용하면 시속 63㎞까진 엔진 개입이 없이 EV모드로 주행이 가능했다.

저속 주행에서 EV모드를 많이 사용했더니 배터리 소모량이 많아졌다. 배터리 충전(CHG)은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거나 브레이크를 밟을 때 작동됐다. EV모드는 시속 40㎞를 넘어가니 엔진이 개입돼 자동으로 해제됐다.

고속도로에서 시속 120~130㎞ 주행시 에코(ECO)모드 영역에서 가속이 됐다. 다만 오르막도로에선 파워(PWR)모드까지 출력이 올라가 연비를 떨어뜨렸다. 오르막이 많은 구간을 주행할 땐 힘이 부족했다. 이때 엔진 소음은 커지고 가속은 답답했다.

옵션은 풍부하지 않았다. 직물시트에 내비게이션과 후방카메라, 선루프 등은 없었다. 도요타는 실구매가를 낮추기 위해 편의장치를 많이 뺐다. 이동할 땐 스마트폰에서 티맵을 이용했다. 차체가 작은 만큼 주차는 편리했다.

앞좌석은 공간이 나름 괜찮았는데 뒷좌석은 다소 좁았다. 실내 공간이 좁은 만큼 가격을 약간 더 지불하더라도 개방감을 선사하는 선루프는 장착이 돼 나왔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천정 등 실내 마감은 저가 소재가 사용돼 품질을 강조해온 도요타답지 못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트렁크 공간은 넉넉하지 않아 성인 2명이 여행을 떠난다면 뒷자석은 짐칸으로 사용하면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