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논평
"이산상봉 장애물…남측 태도 주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중국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2016년 집단 탈북한 여종업원 사건의 진상규명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감출 수 없는 강제유인 납치 범죄의 진상' 제목의 논평을 통해 "남조선 당국은 박근혜 보수정권이 감행한 반인륜적 범죄행위들에 대해 늦게나마 시인하고 사건의 진상에 대해 엄격히 조사하며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련희 여성을 비롯해 강제억류하고 있는 우리 여성공민들을 공화국의 품으로 즉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며 이 사안에 대한 남한 당국의 태도가 "북남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나 같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여성공민들의 송환문제가 시급히 해결되지 않으면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은 물론 북남관계의 앞길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우리는 향후 남조선 당국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달 22일 적십자회담을 열고 8월 20∼26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상봉행사를 개최하기로 합의한 상태다.
박근혜정권이 꾸며낸 '기획탈북사건'에 대한 적폐청산에 속도를 내야한다고 지적하면서 "남의 귀한 딸자식들을 몇 해째 부모와 강제로 갈라놓고도 '이산가족의 아픔'이니, '인도주의문제 해결'이니, '남북관계 발전'이니 하고 떠들어대는 남조선당국의 표리부동한 행태에 환멸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인도주의 문제 해결 의지는 위선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 여성공민들의 송환은 더는 미룰 수 없는 초미의 문제"라면서 "생색이나 내는 식으로 골라가며 하는 것이 판문점 선언 이행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통신은 종업원들을 즉시 돌려보낼 것을 거듭 요구하면서 "그에 대한 태도 문제는 남조선 당국의 북남관계 개선 의지를 가늠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20일 우리민족끼리와 메아리 등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들도 일제히 여종업원 송환문제가 내달 예정된 이산상봉에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며 남측 당국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