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협상 교착 속 주목…종전선언·남북미정상회담 등 논의 가능성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0일 오전 미국 워싱턴DC 방문을 위해 출국했다.

정 실장의 미국 방문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지난 5월 4일에 이어 77일 만이다.

정 실장의 방미는 북미정상회담 이후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핵심으로 한 북미 간 후속 실무협상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이뤄진 것이어서 주목된다.
정 실장은 이번 방문에서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 등을 만나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과 미국의 후속협상 진전사항을 공유하고 이후 비핵화 논의 방향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접촉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정 실장의 이번 방미에서는 연내 종전선언 이행 문제와 이를 위한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유엔 대북제재 결의 상 금수 품목인 북한산 석탄이 한국에 유입된 것과 관련해 얘기가 오갈 수 있다는 예상도 나왔지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번 방문의 초점은 북미 간 비핵화 논의가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하는 데에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미국 일정을 마치고서 22일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