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지난 1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2018 코믹콘’에서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사진)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 차량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와 마블 캐릭터 아이언맨의 컬래버레이션(협업) 모델이다. 짙은 회색의 차량 외장에 붉은색을 곳곳에 배치하고 차량 지붕과 휠엔 아이언맨 마스크를 그렸다. 시판하는 양산차에 마블 캐릭터를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와 마블은 2015년부터 파트너십을 맺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함께 펼치고 있다. 현대차는 내년 초 세계에서 동시에 판매를 시작해 주문생산 방식으로 제작할 예정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