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과 전화·문자 주고받은적 없어…수사 당당히 임해 진실 밝힐 것"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20일(현지시간) "어떠한 불법적인 정치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며 "(특검이) 조사를 한다고 하니, 성실하고 당당하게 임해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방미 중인 노 원내대표는 이날 워싱턴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이같이 밝혔다.

'드루킹' 김동원씨의 측근으로 2016년 3월 경기고 동창인 자신에게 불법 정치후원금 5천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는 도모(61) 변호사에 대해선 "졸업한 지 30년 동안 교류가 없다가, 연락이 와서 지난 10년간 4~5번 정도 만난 사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총선이 있던 그해(2016년)에는 전화를 한 적도, 만난 적도 없다"라며 "그런데 나에게 돈을 줬다니 (말이 되느냐)"라고 강조했다.

또 "보도를 보면 다른 국회의원을 만나기 위해 수십 차례나 국회에 왔다는데, 그렇게 거액을 줬으면 나한테는 왜 들르지도, 전화도 안 했는지"라고도 했다.

노 원내대표는 드루킹에 대해서는 "저의 모든 기간에 걸쳐서 전화도, 문자메시지도 주고받은 적이 없다"면서 "그런데 몇천만 원의 돈을 준다고요"라고 반문했다.

그는 드루킹이나 도 변호사로부터 합법적인 정치후원금을 받은 적도 없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그런데 불법정치자금 수수 의혹이 불거진 이유와 관련해선 "나도 궁금하기 짝이 없다"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검찰이 소환하면 당장 응할 것이냐는 물음에 "그럼요"라고 답했다.

그는 국회의원직을 상실한 2014년 전후에 '경공모'로부터 회당 2천만 원의 강의료를 받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그는 "국회의원도 아닌 상태인데 강의료로 2천만 원을 줬다는 보도가 있다.

제가 아니더라도 이게 대한민국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냐"면서 "나중에 문제 삼겠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국회의원이 아닐 때는 1년에 100~150회 정도 강연했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 강연했는지는 한참 생각해야 생각날 정도다.

강연료를 얼마 받았는지도 기억이 안 난다"면서 "다만 비정상적인 강연료를 받았다면 기억할 수밖에 없는데, 2천만 원은 비정상적일 뿐 아니라 말이 안 되는 얘기다"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