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20일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시위 계엄령 검토' 문건과 관련해 "국군 역사에서 군의 불법 정치개입과 민간인 사찰은 마지막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 참석해 "최근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의혹들과 관련해 독립적인 특별수사단에 의해 진실이 규명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송 장관은 "우리 군은 '유능한 안보, 튼튼한 국방'을 구현하기 위해 올해를 '국방개혁 2.0'의 원년으로 삼아 변화와 혁신을 추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경우라도 국가안보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군사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함과 동시에, 굳건한 한미동맹 하에 전작권 전환 추진기반을 마련하고, 주변국들과의 국방교류·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 사고와 관련해 "해군 출신 국방부 장관으로서 해병대 전체 장병 앞에서 애도를 표했고, 페북에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그는 "마린온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것을 챙기고 철두철미하게 정비시키겠다"며 "순직 전우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 여러분께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한편 법사위는 회의를 시작하기에 앞서 마린온 추락사고로 숨진 장병들에 대한 묵념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