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CJ그룹은 19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에 의해 글로벌 500대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포춘이 매년 매출액 기준으로 선정해 발표하는 글로벌 상위 500대 기업은 세계적 권위의 기업 평가 순위로 인정받고 있다.

CJ그룹은 이번에 발표된 '2018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리스트에서 493위로 뽑혔다.

CJ그룹은 지난해 237억9천600만 달러(한화 26조8천98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지주회사로 전환한 직후인 2008년 매출액 7조9천억 원보다 3배 이상으로 성장한 것이다.

CJ그룹은 최근 ▲식품&식품서비스 ▲생명공학 ▲물류&신유통 ▲엔터테인먼트&미디어 등 4대 사업군으로 사업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국내 최초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인 CJ ENM을 출범시키는 등 사업 구조 재편을 잇따라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글로벌 기반 및 경쟁력을 확보하고 실질적인 국내외 시너지 극대화에 나설 계획이다.

CJ그룹 관계자는 "CJ는 2030년 3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이 되겠다는 '월드베스트CJ'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초격차 역량 확보를 통해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