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천 산업부 차관보 "한국차 11만명 고용 창출…미 경제 기여"
제니퍼 토머스 AAM 부회장 "관세 부과시 10% 일자리 줄어들 것"

김병언 기자 / 사진=한경DB

한국 자동차산업이 ‘트럼프발(發) 관세폭탄’ 위기에 내몰린 가운데 미국 상무부가 공청회를 열어 수입차 관세 부과 여부를 논의했다.

미 상무부는 19일(현지시각) 워싱턴DC에서 공청회를 열고 관세를 둘러싼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이 자리에는 우리 정부와 유럽연합(EU) 일본 뿐만 아니라 관련 업계, 협회 등 44개 기관이 참석했다. 미국 측은 윌버 로스 상무장관과 교통부 등 관계자가 나왔다.

이날은 발언을 신청한 사람 수만 40여 명에 달해 뜨거운 논쟁이 펼쳐졌다.

주요 수출국은 물론 미 자동차업계는 관세 부과에 강력한 반대 의사를 드러냈다. 이들은 “수입차가 미 안보에 위협이 되지 않고, 관세가 부가될 경우 오히려 관련 산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같은 목소리를 냈다.

강성천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는 “한국은 핵심 안보 동맹국이자 신뢰할 수 있는 교역 상대”라며 “미 안보에 위협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으로 관세는 이미 철폐됐다”면서 “개정 협상에서 원칙적 합의를 통해 이미 공정하고 상호 호혜적인 교역 여건이 조성됐다”고 강조했다.
강 차관보는 “한국 완성차 업체는 11만 명 이상 고용을 창출하는 등 미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며 “이러한 점을 고려해 달라”고 전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미 자동차제조업연맹(AAM) 미 자동차정책위원회(AAPC) 전미 자동차딜러협회(NADA) 전미제조협회(NAM) 등도 참여했다.

제니퍼 토머스 미 자동차제조업연맹 부회장은 “차 부품에 관세를 부과할 시 결국 가격이 인상되면서 수요가 준다”면서 “약 10%의 일자리가 줄어드는 도미노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뿐 아니라 현대자동차의 미 앨라배마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도 발언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앨라배마공장 직원인 존 홀은 “현대차가 미 경제게 기여한 것을 직접 경험했다”며 “경기가 침체될 때도 인력 조정 없이 함께 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미 판매량 중 절반 가까이를 현지에서 생산하고 있는 점과 직간접 고용 효과 등을 중심으로 설명했다.

로스 장관은 “아직 입장을 밝히기엔 너무 이르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자동차 산업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