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19일 시민들이 서울 여의대로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기상청은 주말 동안 서울 지역 기온이 35도, 다음주 초에는 36도까지 치솟으며 폭염이 절정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