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국토부 철도국장-北철도성 부국장이 공동점검 단장…조사단 1차 회의 24일 개최

남북은 20일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 24일 경의선 철도 연결구간에 대한 점검을 각각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통일부는 19일 "북측은 오늘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우리 측이 지난 2일 제의한 남북공동연구조사단 제1차 회의 및 남북철도연결구간 공동점검 일정에 대해 회신했다"면서 이 같은 점검 일정을 발표했다.

공동점검은 연결구간 중 북측 구간에 대해서만 이뤄진다.

동해선은 금강산청년역∼군사분계선(MDL), 경의선은 개성역∼MDL 구간이다.

남북은 지난달 26일 철도협력분과회담에서 7월 중순 경의선 철도 연결구간을 공동점검한 뒤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을 공동점검하기로 합의했는데, 이번에 점검 순서를 바꿔 구체적인 일정을 잡은 것이다.
남북은 공동점검 결과를 토대로 역사 주변 공사와 신호·통신 개설 등 후속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남북은 20일 동해선 공동점검 뒤에는 공동연구조사단 실무회의를, 24일 경의선 공동점검을 마친 뒤에는 공동연구조사단 1차 회의를 각각 진행하기로 했다.

이들 회의에서는 경의선 북측구간(개성∼신의주)과 동해선 북측 구간(금강산∼두만강)의 현지 공동조사 일정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당초 경의선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24일부터 시작하기로 합의한 바 있지만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공동점검과 공동연구조사단 회의에는 북측에서 김창식 철도성 부국장 외 6명이 나선다.

우리측에서는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을 단장으로 한 공동연구조사단 6명과 공동점검을 위한 인원 9명 등 총 15명이 방북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우리 측은 남북철도협력 분과회담에서 합의한 공동연구조사단 운영, 북측 구간 현지 공동조사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