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3개사와 계약
서울반도체가 미국 조명업체에 광원을 수출한다.

서울반도체는 자연광 광원 ‘썬라이크’(사진)가 퓨어에지, 레드라브랜즈, 엘리트라이팅 등 미국 조명기업 3곳의 신제품에 쓰일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썬라이크는 서울반도체와 일본 도시바머티리얼즈가 공동 개발해 지난해 6월 내놓은 제품이다. 유럽 아이세이프티(눈과 피부의 안전을 위해 국제조명위원회가 정해 놓은 국제 기준) 인증에서 최고 안전 등급을 받았다. 상업 및 주거용 건축물 조명에 널리 사용되는 25W(와트)급 단일광원에서 최고 안전등급을 획득한 것은 썬라이크가 처음이다. 조명 안전성을 중시하는 미국이나 유럽에선 아이세이프티 인증이 필수다.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화합물 반도체 기술과 도시바머티리얼즈의 태양광 재현 기술이 결합된 제품”이라며 “일상생활에서 광생물학적 위험이 없다는 것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퓨어에지는 미술관과 박물관에 공급하는 조명에 썬라이크를 적용한다. 레드라브랜즈는 자연광과 비슷한 썬라이크의 장점을 살려 사람의 생체 리듬을 맞춰주는 조명에 사용할 계획이다. 엘리트라이팅은 스팟 라이트 등 실내 인테리어용으로 사용하기로 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