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호흡을 맞추며 국민들에게 감동을 안겼던 피겨스케이팅 아이스 댄스 페어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이 해체를 알린 가운데,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두 사람 간의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두 사람의 팀 해체 소식이 알려진 것은 지난 18일 겜린을 통해서다. 겜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2년 베이징 올림픽까지 한국을 대표하겠다는 약속을 했지만 슬프게도 민유라와의 아이스댄스 파트너십을 3년 만에 끝내게 됐다`고 팀 해체 소식을 알렸다.

이어 `한국을 대표하고 한국 시민이 된 것은 영광이었다`며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의 기억, 특히 한국 팬들의 포효를 소중히 생각한다. 저의 여정을 지지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에 민유라 역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팀 해체 이유와 후원금에 대해 언급했다.

민유라는 `지난주까지 겜린과 새로운 프로그램을 맞춰오는 동안 변화가 있었다. 겜린이 너무 나태해져서 지난 2개월간 코치님들로부터 경고를 받았다`며 `그때마다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사전 운동없이 링크에 들어왔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개인적으로 겜린에게 이렇게 나태하게 하면 이번에도 또 꼴찌를 할 텐데 그럴 바에는 스케이트를 타지 말자고 했다`며 `또 사고가 생길 수도 있으니 겜린이 준비가 될 때까지 연습을 중단하자고 결정했다. 하지만 아직 변화가 없어 며칠간 스케이팅을 안하고 있다`고 밝혔다.
팬들이 관심을 보여준 후원금에 대해서는 `겜린의 부모님이 시작한 것이라 펀드는 모두 겜린 부모님이 가지고 있다`며 `어떻게 쓰여지고 있는지는 저도 알지 못하지만, 팬들께서 궁금해하신다고 겜린하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겜린은 민유라의 주장을 다시 반박했다. 겜린은 `민유라와 그의 부모님의 비열한 행동에 충격을 받았다. 민유라가 주장한 내용은 모두 거짓말이며 증거도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후원금에 대해서는 `두 가족의 동의하에 배분됐다. 민유라와 그의 가족들이 진실과 존중보다 자존심을 생각하는 것이 마음아프다`며 `민유라와 코치님은 내 훈련 태도에 대해 아무런 이야기도 하지 않았다`고 민유라의 말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두 사람은 지난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감동적인 '아리랑' 무대를 선보이며 최종 순위 18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올림픽 직후 금전적인 문제에 처해있다는 사연이 밝혀지자 전국 각지에서 두 사람을 향한 후원이 쏟아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민정수석까지 사비로 두 사람을 지원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큰 관심을 모았다.

한편, 두 사람의 SNS 포스팅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