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 노선 감축·시외버스 축소…교통오지 전락 우려
운행 노선 폐지는 없어…안정 노선 유지 400명 운전자 추가 필요

이달부터 적용된 근로시간 단축 여파로 강원도 내 노선버스 대란은 피했으나 중단이나 감회 운행 등 불편은 이어지고 있다.

근로시간 단축 적용을 받는 도내 상당수 시내버스 노선이 감축되고 시외버스 운행 노선도 축소돼 주민 불편은 물론 교통오지 전락 우려가 나오고 있다.

도는 버스 기사 채용 지원이나 준공영제 도입 등을 검토하지만, 실제 효과 여부는 미지수다.

도가 지난달부터 노선버스 비상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며 업계에 탄력근로제 적용과 노선 유지를 독려한 결과 일부 감회 운행은 발생했으나 노선 폐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운수종사자가 이달 들어 14명 증가하는 등 우려했던 노선 폐지 등 대란은 피하고 연착륙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도내 버스업계 운전자는 1천940명 수준으로 근로시간 단축을 적용해 안정적인 노선을 유지하려면 400명가량이 추가로 필요하다.

평상시에는 170명가량 부족했다.

이 때문에 시내·외 버스노선 폐지는 없으나 상당수 노선 운행횟수는 줄었다.

하루 11차례 운행되던 춘천∼경기도 고양 간 시외버스가 이달 들어 4차례 운행이 중단돼 7차례 운행으로 줄었다.

삼척∼서울 간 시외노선도 기존 하루 7회 운행에서 1회 운행으로 줄어 드는 등 3개 업체 시외버스 9개 노선이 감회 또는 운행 중단됐다.

특히 앞으로 감회 운행 노선이 확대될 것으로 보여 이용자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7월 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800여 명의 운전자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2020년 7월까지는 1천200명이 추가로 필요한 실정이다.

도는 부족한 운전자 충원을 비롯해 농어촌 등 비수익 노선에 대한 재정지원과 버스요금 인상, 준공영제 확대 등 다각적인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미 6월부터 '버스잡고'(Busjobgo.gwd.go.kr) 홈페이지를 구축, 버스업계 운전자 채용을 지원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한국폴리텍대학과 함께 전국 최초로 운수종사자 인력 양성사업도 시행하고 있다.

올해 양성 목표는 2회차에 걸쳐 60여 명이다.

도와 시군에 비상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면서 노선 유지에도 힘쓰고 있다.

버스조합과 운수업체, 노동지청 등 관계기관 등과 상생협의회를 구성, 도 차원 종합대응계획도 마련 중이다.

비수익 노선 재정지원 확대 등도 계획하고 있다.

자가용 이용증가에 따른 탑승객 감소,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근로자 임금감소 등을 지원하려는 것이다.

2014년 10월 인상 이후 4년 가까이 동결된 버스요금 인상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하지만 비수익 노선 유지를 위해 도가 투입하는 예산만 매년 390억원에 달해 실질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도 관계자는 19일 "우려했던 버스 대란은 예방했지만,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국토부의 준공영제 확대지원, 운수종사자 양성지원 등과 버스 종사자 삶의 질 개선 대책에 현업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면서 감축 노선에 전세버스나 희망 택시를 도입하는 등 도 차원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