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캐릭터 적용한 첫 양산차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공개

현대자동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와 마블의 슈퍼 히어로 아이언맨이 합체한 특별한 차가 나온다.

현대차는 19일(현지시간) 낮 12시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2018 코믹콘' 개막식에서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 시간으로 20일 오전 4시에 진행되며 실제 차도 그때 공개된다.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은 마블 캐릭터를 적용한 전 세계 최초의 양산모델로, 마블과 현대차 디자이너의 공동협업을 통해 탄생했다.

내년 초 글로벌 동시 판매 이벤트를 진행해 주문 생산 방식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차량 희소성을 높이기 위해 주문은 특정 기간 1회 한정으로 받는다.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은 영화 '아이언맨'에 등장하는 아이언맨 수트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외장색상은 1963년 만화책 마블 코믹스 시리즈 중 하나인 '테일즈 오브 서스펜스'(Tales of Suspense)에 처음 등장한 아이언맨의 오리지널 수트를 따라 무광 메탈릭 그레이(짙은 회색)가 채택됐다.

최신 아이언맨 수트로부터 영감을 받은 빨간색은 포인트로 사용됐다.

전면부에는 마블 로고가 새겨진 전용 후드, 아이언맨 마스크의 눈매를 닮은 분리형 주간주행등과 LED 헤드램프, 다크 크롬 베젤(테두리)을 넣은 메탈릭 그레이 그릴 등이 적용됐다.

측면부에는 아이언맨 마스크 메탈릭 배지와 아이언맨 마스크 휠캡이 탑재된 18인치 투톤 휠, 스타크 인더스트리(아이언맨 주인공이 영화 속에서 운영하는 회사명) 로고가 새겨진 도어(차 문), 아이언맨 수트의 근육질 형상을 연상시키는 리어필러(C필러)를 넣었다.

후면부에는 번호판 위 가니쉬(장식물)에 아이언맨 레터링(글자)을 음각으로 새겼으며, 빨간색 투톤 루프(차 지붕)에는 아이언맨 마스크를 그려 넣었다.

실내공간은 회색과 빨간색을 기본 색상으로 아이언맨 마스크와 로고를 넣은 시트(좌석), 아이언맨 에디션 전용 그래픽이 적용된 헤드업 디스플레이, 크래쉬패드(완충장치) 위에 새겨진 토니 스타크(아이언맨 주인공) 서명 등으로 꾸며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도심형 생활방식에 최적화된 첨단 안전 SUV(Urban Smart Armor)라는 코나의 상품성과 부합한다는 점에서 아이언맨을 선택했다"며 "현대 스마트센스 등 다양한 첨단 안전·편의사양과 주행성능을 갖춰 내년 초 국내 시장에서도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