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채진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조현아가 마이네임 채진과 찍힌 사생활 유출 사진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조현아는 지난 4월 불거진 해당 사건에 대해 토로했다.

그는 "같이 노는 사진인데 '팬티를 입고 왕게임하며 놀았다'는 글이 있더라. 문란하게 게임하며 놀지 않았다는 사실을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조현아는 "속옷이 아니고 집 주인의 반바지였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왕게임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 게임이라 하지 않았고, 당시엔 뭘 뺏고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저 때문에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꼭 사과드리고 싶었다"며 "같이 겪은 동생은 어리다 보니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사과했다.

논란 당시 조현아와 채진 양측은 "두 사람은 여러 지인들과 함께 술을 마시다 게임을 하는 장면이 찍혔고,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