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은 휴일에 스마트폰으로 정기적금 계좌를 처음 개설하는 고객에게 최고 연 3.5%의 금리를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첫 거래 고객이 휴무일에 입출금 통장과 정기적금에 동시에 가입하면 적금 이자로 최고 연 3.5%를 받을 수 있다. 정기적금 만기는 1년 또는 2년이다. 행사 기간은 9월2일까지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