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18일 큰 폭으로 상승, 1130원대로 올라서며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8.2원 오른 1,132.3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1,128.2원에 개장한 뒤 오후 들어 상승폭을 키워 1,130원대로 올라섰다.

이날 종가는 올해들어 가장 높은 수준이고, 지난해 10월 19일(달러당 1,132.4원) 이후 9개월 만에 최고치다.

환율 급등은 미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가운데 원화가 중국 위안화 약세에 연동한 결과로 풀이된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전날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 고용시장 회복에 자신감을 드러내면서 트럼프 행정부 감세와 재정 지출이 경기를 부양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여기에 영국 파운드화 급락이 더해지면서 달러화가 상승했고, 위안화를 비롯한 아시아 통화가 전반적인 약세를 보였다.

한 시장 참가자는 "아시아를 비롯한 아시아 통화 투매심리가 형성된 가운데 원화도 위안화와 같은 흐름을 보였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4시 10분 현재 100엔당 1,000.80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엔당 1,000.13원)보다 0.67원 높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