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DOC

그룹 DJ DOC가 '가요계의 악동'이라는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국회에서 진행된 '열린음악회'에서 자유한국당을 디스(disrespect, 상대방 허물을 공개적으로 공격해 망신을 주는 것)를 퍼부었다.

DJ DOC는 지난 17일 오후 국회 중앙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0주년 제헌절 경축행사 '열린음악회'에 참석했다.

현장에 있던 관객들에 따르면 DJ DOC 멤버 중 한 명이 히트곡 '삐걱삐걱'을 부르는 중 "어차피 이거 방송 못 나갈거 다 아는데 욕 먹을 거 아는데 이 말 꼭 하고 싶었다"라며 "자한당(자유한국당) 계속 정신 못차렸으면 좋겠다. 자한당 의원들만 안 웃고 있다"고 돌발 발언 했다.

이어 "97년에 이 곡을 썼는데 예나 지금이나 정치하는 사람들은 별로 변한 것이 없다"고 비꼬았다.
이날 음악회에는 현직 국회의원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 측은 "이날 돌발 발언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방송이 중단되거나 하지는 않았다. 녹화 종료 후 국회에 양해를 드렸다. 방송에서는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DJ DOC는 2016년 12월 촛불집회 문화제에 참석해 시민과 함께 '박근혜 하야'를 외치기도 했다. 2008년에는 콘서트에서 '삐걱삐걱'을 부르며 "이 노래를 한나라당에 바친다"고 말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