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설이 제기된 한국미니스톱이 "결정된 사실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미니스톱은 18일 공식입장 자료를 통해 "기업가치 향상을 위해 다른 기업과 업무 제휴를 검토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계획되거나 확정된 것은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국내에서 편의점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수익성이 악화되자 한국미니스톱을 소유하고 있는 일본 유통기업 '이온'이 최근 한국에 있는 미니스톱을 매물로 내놨다는 보도가 전날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대해 한국미니스톱은 "일본 미니스톱 주식회사에서 최종적으로 결정된 사실이 없을 뿐더러 본사가 발표한 정보도 아니다"라며 "지난 1분기(3~5월)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10.5% 개선될 정도로 영업실적도 매우 호조를 보이고 있다"고 반박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