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본사에 계약구조 개선·로열티 인하 촉구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최저임금을 둘러싼 논란의 가장 큰 책임자이자 문제 해결의 열쇠를 쥔 대기업·프랜차이즈 가맹 본사가 침묵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갑들은 왜 침묵하느냐"며 "그들(대기업과 프랜차이즈 가맹 본사)은 을과 을의 싸움을 바라보며 강 건너 불구경하듯 나 몰라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기업과 가맹 본사가) 지금 당장 몰아치는 비바람만 피하면 된다는 생각을 하는 건 아닌지 의심스러울 따름"이라며 "그간 가맹점주들의 땀과 눈물을 짜내 큰 이익을 보고서도 왜 어떤 책임도 지려 하지 않느냐"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합리한 계약구조 개선과 로열티 인하, 상생을 위한 점포 운영 보조금 지원 등을 촉구했다.

박 시장은 "이들 사례는 최저임금 인상을 대비해 일본 편의점 기업들이 이미 하고 있는 일"이라면서 "그동안 그 누구도 (어떻게 할 것인지) 묻지 않아 침묵해 왔다면 제가 어떻게 하시겠냐고 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난 14일 내년 시간당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오른 8천350원으로 결정된 이후 연일 페이스북을 통해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가맹점거래공정화법 등 관련법 통과와 카드 수수료 인하, 자영업자의 숨통을 틔우기 위한 본사 갑질 근절 등 소상공인을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