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의 매운맛을 내는 성분인 캡사이신(capsaicin)을 이용, 비만을 억제하는 약이 개발됐다.

미국 와이오밍 대학 약학대학의 바스카란 티아가라얀 박사는 캡사이신의 체내 흡수를 돕고 부작용을 줄인 경구용 비만 억제제 메타보신(metabosin)을 개발, 쥐 실험을 통해 효과를 입증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7일 보도했다.

메타보신은 지방세포에서 많이 발견되는 TRPV1(transient receptor potential vanilloid subfamily 1) 수용체를 자극, 백색지방(white fat)을 갈색지방(brown fat)으로 전환시킨다고 티아가라얀 박사는 밝혔다.

백색지방은 잉여 칼로리를 저장하고 갈색지방은 저장된 에너지를 연소시키기 때문에 백색지방이 갈색지방으로 바뀌면 이론적으로 체중 증가가 억제된다고 그는 설명했다.

일단의 쥐에 8개월 동안 고지방 먹이를 주고 메타보신을 투여한 결과 체중이 줄고 대사 건강이 개선되는 등 고지방식이 가져오는 여러 가지 부정적 효과가 사라졌다고 그는 밝혔다.

이 쥐들은 혈당, 혈중 콜레스테롤, 인슐린 반응이 크게 개선되고 고지방식으로 인한 지방간도 완화됐다.
염증을 비롯해 캡사이신이 일으킬 수 있는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았다.

티아가라얀 박사는 중요한 것은 이러한 효과가 장기간 지속되는지, 혹시 부작용이 나타나더라도 실보다 득이 클 것인지를 추가 실험을 통해 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캡사이신은 매운맛을 내는 성분이기 때문에 매운 식품을 먹으면 되지 않겠느냐고 반문할 수 있지만 매운 식품에 들어있는 캡사이신은 대부분 체내 흡수가 잘 되지 않아 이러한 효과를 얻기가 쉽지 않다고 그는 밝혔다.

메타보신은 캡사이신이 체내에서 흡수가 잘 되고 또 지속적으로 방출되도록 변화시킨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오는 20일 플로리다 주 보니타 스프링스에서 열리는 미국 섭식 행동 연구학회(Society for the Study of Ingestive Behavior) 연례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