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진 미등록 번호판 부착한 오토바이 타다 덜미 /사진=YTN

SM엔터테인먼트 이사이자 유명 작곡가인 유연진이 오토바이 번호판을 바꿔다는 '꼼수'를 부리다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18일 유영진이 환경 인증을 받지 않은 최고급 수입 오토바이를 몰래 타기 위해 오토바이 번호판 바꿔치기를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고 YTN은 보도했다.

유영진은 지난 5월 사고가 나자 보험처리를 하려다 이같은 꼼수가 결국 들통이 났다.

문제의 오토바이는 오스트리아 업체에서 만든 최고급 오토바이로 중형 승용차 가격에 호가하는 29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영진은 이 오토바이를 지난 3월 구입했으나 당시엔 매연 배출 등 환경부 검사를 통과하지 않아 우리나라에서는 운행이 불가능한 기종이었다.
하지만 유영진은 본인의 다른 오토바이 번호판을 이 오토바이에 옮겨 달고 두 달간 타고 다녔다.

경찰은 공기호 부정 사용 혐의 등으로 유영진을 불구속 입건하고 이를 판매한 회사 대표 등 5명도 함께 검찰에 넘겼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새로 구입한 오토바이 두 대의 인증이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기존 오토바이 번호판으로 운행하다 접촉사고를 내는 등 관련 법규를 위반하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인정했다.

이어 "변명의 여지 없이 본인의 어리석고 무지한 행동을 깊이 사죄하고 반성하며, 모든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성실히 임할 것이며, 앞으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매사 철저히 하겠다고 전해왔다"고 밝혔다.

유영진은 SM엔터테인먼트의 개국공신으로 꼽히는 H.O.T 부터 보아, 엑소 등 유명 가수들의 곡을 작사, 작곡, 프로듀싱하며 이름을 알린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